대한화사전 (r20180326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한자 관련 문서
{{{#!folding [ 펼치기 · 닫기 ]
서체 및 자형
성질 및 분류
갑골문 · 금문 · 전서 · 예서 · 해서 · 행서 · 초서
정자 · 간체자 · 신자체 · 속자 · 한중일 한자 · 각국의 표준자형
획(필순) · 구조 · 파자 · 육서 · 상형자 목록
부수 · 부수(중국) · 부수(설문해자)

표준화
주음 · 표음화 및 한자음
상용한자(한문 교육용 기초 한자 · 당용한자 · 일본의 상용한자 · 통용규범한자표)
한자검정시험 · 어문회 급수 · 인명용 한자표
반절 · 주음부호 · 창힐수입법 · 병음 · 한어병음
훈독 · 음독 · 속음 · 한국 한자음 · 일본 한자음
상고음 · 중고음 · 양안 간의 독음 · 광동어 정음 운동

한자사전
나라별 사용
자전 · 설문해자 · 강희자전 · 옥편 · 이아
한어대사전 · 대한화사전 · 중문대사전
한자문화권 · 한문 · 백화문 · 중국어 · 일본어
한자어 · 한국식 한자어 · 일본식 한자어
언어간 동형이의 한자어(고유명사) · 언어간 이형동의 한자어

파생문자
이슈 및 논란
국자 · 이두 · 향찰 · 구결
가나(히라가나 · 가타카나 · 만요가나)
측천문자 · 방언자 · 쯔놈 · 서하 문자 · 거란 문자 · 여진 문자
한글전용 · 국한문혼용체 · 국한문병용체
중복 한자 · 갖은자 · 한자오자 · 유령 문자 · 특이한 한자
한자문화권 고유명사표기 · 자주 틀리는 한자어

전산화
기타
완성형(KS X 1001 · KS X 1002) · 유니코드 · 한중일 통합 한자
BMP(통합 한자 · 통합 한자 확장 A · 호환 한자 )
SIP(통합 한자 확장 B,C,D,E,F)
고사성어 · 올해의 사자성어 · 올해의 한자
한국의 성씨(인구분포 · 지역별) · 음역 · 서예 · 천자문 · 어조사

한자/목록 · 한자/목록/부수별 · 한자/목록/총획순

}}}||


大漢和辭典
일본어 : 大漢和辞典(だいかんわじてん, 다이칸와지텐)
1. 개요
2. 출판 과정
2.1. 모로하시
2.2. 스즈키
2.3. 출판
3. 영향


1. 개요


모로하시 데쓰지(諸橋轍次)가 편찬하고 다이슈칸쇼텐(大修館書店)에서 발행한 역대 최대 규모의 한화(漢和)사전.
다이슈칸쇼텐의 사장인 스즈키 잇페이(鈴木一平)가 모로하시에게 집필을 의뢰한 1925년부터 착수하여 75년이 지난 2000년에야 완성을 보았다. 사실, 1960년에 13권으로 일단 사전 부분은 완간되었고, 14~15권은 수정증보된 내용이다.
대만의 <중문대사전>이나 중국의 <한어대사전>이 국가적인 역량을 총동원한 결과물이고, 대한민국의 <한한대사전>의 경우도 대학의 전폭적 지원 아래 연구소의 많은 연구원들이 참여한 집합적 성과인 것과 비교할 때, 대한화사전 발간 과정을 보면 일개 출판사 사장인 스즈키가 기획하여 전 재산을 쏟아붓고 한학자인 모로하시 혼자 모든 편찬 작업을 도맡아 일생을 거쳐 완성한 집념의 성과로, 결국 스즈키는 기쿠치칸상(菊池寛賞)을, 모로하시는 문화훈장을 수상했다.

2. 출판 과정



2.1. 모로하시


모로하시 데쓰지는 1883년 일본 니가타현에서 서당 훈장 집안에서 태어나 자연스레 한학을 익혔으며 동경고등사범학교 국어한문학과를 졸업하고 1919년 문부성 중국철학 문학연구생으로 선발되어 중국으로 유학을 가게 된다.
중국의 학자들과 교유하면서 청조 교감학(校勘學)에 관심을 갖게 되는데 다음과 같이 당시를 술회하였다. 이것이 대한화사전 편찬의 출발점이 되었다.

중국 유학 시절 하루의 3분의 1이나 4분의 1을 사전을 뒤지거나 원전(原典)의 감고(勘考)하는 일이 일상이었는데, 만일 완전한 원전에 의해서 완전한 해석을 한 사전이 있으면 이런 고생은 하지 않았을 텐데... (중략) ...중국에 강희자전은 있으나 숙자(熟字)는 없고, 패문운부(佩文韻府)는 성어(成語)는 많으나 해석이 없다. '그러면 내가 한 번 해볼까'하고 막연히 생각한 적이 있다.


2.2. 스즈키


다이슈칸쇼텐의 창업자 스즈키 잇페이는

출판은 천하의 공기(公器)이다. 한 나라의 문화의 수준과 그 전모를 보이는 출판물을 간행하지 않으면 안 된다. 이것이야말로 출판업자가 이루어야 할 책무이다. 첫째로 실제로 도움이 되는 편리한 것(검색상 부정확한 것을 바로 잡음), 둘째로 결코 남이 흉내 낼 수 없는 것(정확하고 다른 것보다 우수한 특색을 가진 것), 셋째로 후세까지 남는 것이라는 세 가지를 고려하여 한 권의 한화사전을 출판하여야 한다.

는 사명감에 사전을 집필할 적임자를 찾던 중 모로하시 데쓰지와 만나게 된다.

2.3. 출판


1928년 정식 출판 계약을 한 이후 모로하시는 강희자전을 비롯한 중국의 전적을 중심으로 본격적으로 어휘를 수집하고 원전의 용례를 모아 카드로 작성하기 시작, 1931년에 이르러 이 카드가 40만을 헤아려 출판사가 계획한 한두 권으로 담을 수 없는 양으로 늘어났다.
그러자 스즈키는 규모의 확대를 받아들이고 이 사전을 세상에 내는 일이라면 자신의 일생을 걸겠노라고 결의, 사전에 알맞게 정판(整版) 공장을 따로 설치하고, 필요한 활자를 일류 목판 조각사 수십 명을 동원하여 조각하게 하였다.
드디어 1941년 마감 단계에 들어가 표제자와 어휘에 일련 번호를 붙이고 최종적인 교정을 행했는데 이 기간에 4명의 조수가 병으로 세상을 떠나는 일이 있었고 모로하시도 백내장으로 한 쪽 눈이 실명하게 되었다.
1943년 9월 10일 제1권이 간행되자 그 반향은 엄청나 모로하시에게 아사히문화상이 수여되고 책의 예약 또한 3만 부를 넘었다.
그러나 1945년 2월 25일 도쿄 대공습으로 조판해놓은 1만 5천 페이지 분의 활자와 어렵게 입수한 용지가 모두 재로 변하는 일이 발생하여 모든 것이 수포로 돌아갈 위기에 처하였으나 불행 중 다행히 모로하시에게 전권의 교정쇄 3부가 남아 있어 재기의 발판이 되었다.
전쟁이 끝난 후 사전 편찬을 재추진하며 스즈키는 사운을 걸고 이 사업을 완수하기 위해 대학 재학 중인 장남과 고등학교 재학 중인 차남을 모두 퇴학시켜 사업에 참여하게 하여 장남은 경영에, 차남은 식자 기술을 익히게 했다. 후에 삼남은 대학 졸업 후 경리 업무를 맡게 했다.
또한 목판 인쇄를 위해 사진식자기연구소의 이시이 모키치(石井 茂吉)를 일 년간 설득하여 승낙을 얻었고 이시이 모키치는 60이 넘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그가 맡은 일의 일관성을 위해 표제자를 모두 혼자서 써내야하는 힘든 일을 하루에 20자씩 8년간에 걸쳐 수행하였다. 이 공로로 훗날 서체 개발의 공으로 기쿠치칸(菊池寬)상을 받게 되었다.
마침내 27년의 각고 어린 노력 끝에 1955년 8월 제1권의 인쇄가 마무리된다. 이 때까지 이 작업에 종사한 인원이 22만 2천6백82명, 비용 또한 당시 물가로 환산하여 약 6억엔을 넘었다.

3. 영향


대한화사전의 편찬은 한자한문의 종주국인 중국의 자존심에 상처를 입혔다.
대만은 국방위원회가 중심이 되고 학술원이 실무작업을 맡아 1962년부터 1968년까지 작업해 4만9905자를 담은 <중문대사전(中文大辭典)>을 발간했으며, 중국은 1975년 덩샤오핑저우언라이 등 중국 지도부가 직접 독려하며 국책사업으로 사전 편찬을 시작, 18년 동안 연인원 1000명을 동원해 단자(單字) 2만여자, 37만 어휘를 담은 <한어대사전>(漢語大詞典) 13권을 1994년 완성했다.
우리나라에선 단국대학교 동양학연구소가 1978년 편찬에 착수해 1999년 제1권을 낸 후 2008년 10월, 30년 4개월 만에 전질 16권 <한한대사전(漢韓大辭典)>을 완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