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머드 코어(기체) (r20180326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1. 개요
2. 어셈블리
3. 분류
3.1. 1~N시리즈
3.1.1. 범용 AC
3.2. 4시리즈
3.3. V시리즈


1. 개요


Armored Core
프롬 소프트웨어의 메카닉 액션 게임 아머드 코어 시리즈에 등장하는 주역 인간형 전투병기. 줄여서 보통 AC라고 부른다.
레이븐이나 링크스가 탑승하는 전투 병기를 말한다. 평균 신장은 2족 레그 파츠 기준으로 11~12m 정도이며 탱크형이나 4족 또는 플롯 파츠를 장착한 경우 이보다 더 낮아진다. 가끔 AC의 크기가 5층 건물에 맞먹는 정도로 커진다던가 같은 크기의 전투기보다 크게 보이는 경우는 설정과 영상의 괴리. AC5에서는 크기가 절반으로 줄어 5m 가량.
AC나 수행해야 하는 임무에 최적화된 AC를 조립할 수 있다. 파손 부위를 신속히 변경할 수 있고, 어셈블리를 바꿔 다양한 상황에 대응할 수 있지만 가격이 비싸고 조작이 어려워 높은 보수를 받는 레이븐이나 링크스, 혹은 거대 기업이 아니면 보유하기 힘들다.[1]
기본적으로는 대개 다리의 종류에 의해 구분된다. 크게 구분하자면 다음과 같다.
  • 가볍고 빠르지만 장갑이 얇은 경량 2각(경량 2족, 일본 쪽의 통칭은 경2(輕二))
  • 방어력과 기동성 면에서 일반적인 성능을 지닌[2] 표준 2각(표준 2족, 일본에서는 중량(中量) 2족, 통칭 중2(中二))
  • 무겁고 둔중하지만 장갑이 두터운 중장 2각(중장 2족, 일본에서는 중량(重量) 2족, 통칭 중2(重二))
  • 도약력이 뛰어난 경량역관절
  • 경량역관절에서 스피드를 희생하고 방어력과 적재량을 높인 중장역관절
  • 포격전의 안정성이 뛰어난 4각(4족)[3]
  • 내구력과 방어력이 뛰어나며 캐논 계통 무기를 지상 또는 공중 이동하면서 반동 없이 사용 가능한 탱크
  • 내구력과 방어력을 희생하여 지상에서 초고속으로 기동 가능한 플로트[4]
위와 같은 다양한 종류의 다리가 존재하며, 이 다리 부분이 바뀌면 기체 자체의 컨셉이나 용도 자체가 변경된다고 보아도 좋을 정도로 성능이 완전히 달라지기 때문에 주로 AC를 어셈블할 때는 우선 다리를 먼저 선택하는 경향이 있다.
여담이지만, 본래 아머드 코어의 기획에는 인간형 다리가 존재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유는 '당연히 비인간형 다리 쪽이 메카닉적인 분위기도 살지만 실제로도 쓸데없이 형태에 치중한 인간형 다리보다 우월할 테니까'였다고...
이외 AC4 시리즈에서는 기업의 프레임화한 상품으로 인해 머리/코어/팔/다리 및 부수기재를 한 세트로 묶은 프레임 단위로 AC의 종류를 구분하기도 한다.

2. 어셈블리


파일럿이 탑승하는 '코어' 블록을 중심으로 이동 체계를 담당하는 '레그', 색적을 담당하는 '헤드', 무장을 탑재 가능한 매니퓰레이터이거나 그 자체로 무기가 되는 '암' 파츠 등을 장착하고 라이플이나 미사일 등을 탑재하여 전투 병기로서 운용하는 것이 가능하다. AC에 장비하는 파트는 종류별로 최소 열 가지 이상이 존재하여, 파일럿 본인의 취향에 맞는 업을 어셈블리라고도 한다.
게임 내에 등장하는 레이븐이나 링크스들은 장비를 변경하면 적응하는데 시간이 걸려서 자신이 제일 잘 다룰 수 있는 병기 조합만 사용하지만, 플레이어는 그딴 거 없고 미션에 맞춰서 어셈블리를 변경해도 플레이어의 실력으로 순식간에 적응해낸다.[5]

3. 분류



3.1. 1~N시리즈


AC1~ACLR에서 주역으로 등장하는 AC. 탑승자는 레이븐이라고 불리운다. MT에 비해 너무나도 비싼 가격 때문에 고액의 보수를 받고 일하는 레이븐들만이 보유하고 있다는 설정. 어셈블리를 통해 파츠를 교환해 자신에 맞춘 AC를 제작할 수 있으며, 이는 작중에서 등장하는 레이븐들의 기체 성향을 알 수 있게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PS, PS2의 작품까지는 주역으로 활동했으나 PS3, 엑스박스360으로 넘어가면서 일반 격파 대상(=MT)으로 위치가 추락했다. 보통의 AC가 아닌 개조 AC나 특수 AC 또한 존재하며, 대표적인 예로 나인볼 세라프와 ACPP의 스팅거의 기체 빅센, AC3SL에서 등장하는 특수 AC I-C003-IN을 들 수 있다.

3.1.1. 범용 AC


GP-AC(General Purpose - AC). AC1 기반 시리즈에 등장하는 MT와 AC의 중간 단계를 지칭하는 명칭.
MT라고 하기에는 애매하고 그렇다고 AC라고 보기에는 약간 모자란 것이 특징이다. 비록 AC에 비해 대부분의 성능이 밀리지만 MT보다는 확실히 강력하며, 무엇보다 저렴하기 때문에 양산이 가능하다. 무라쿠모 밀레니엄은 이 GP-AC를 통해 크롬을 압도하기도 했다.
이후의 AC와는 달리 소체의 어셈블리를 변경하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적어도 무장이나 익스텐션 같은 소소한 부분은 변경이 가능하다. 일종의 브랜드 AC, 기업 표준기 같은 개념이라고 봐도 무방할듯.
이 문단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아머드 코어 시리즈/등장 메카닉 문서의 r10번째 버전, 1.4번 문단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3.2. 4시리즈


두 가지 분류로 나뉘었다. 적으로 등장하는 구형 AC인 노멀, 그리고 플레이어가 탑승하는 차세대 AC인 넥스트가 있다.
노멀이 ACLR까지 플레이어가 탑승하던 기체와 같은 분류라는 이야기가 많지만, 엄밀히 말하면 구작과는 세계관 자체가 다른데다가 개념도 많이 다르다. 4시리즈의 노멀은 각 기업별 표준 프레임을 무장만 소폭 교환하며 사용하므로 오히려 1시리즈의 아리아케, 시라누이 같은 브랜드 AC에 가까운 물건.
노멀이 주된 적 전력으로 등장하면서 MT의 비중이 많이 줄어들었다. 적으로서는 구작의 인간형 고성능 MT 정도의 위치.

3.2.1. 노멀


AC4, ACfA에서의 1세대 AC(노멀)은 노멀 항목을 참고.

3.2.2. 넥스트


넥스트 항목 참조.

3.3. V시리즈


아머드 코어 V아머드 코어 버딕트 데이 세계관의 AC. 규격이 완전히 다르기 때문에 세대적으로 분류가 불가능하다.
구체적으로 MT(Mustle Tracer)라는 말은 사라지고 반 이상 인간형을 띈 일반 병기들도 전부 AC로 불리는듯 하지만, 주인공이 모는 타입의 이전 시리즈와 같은 주역 병기인 AC가 따로 존재한다.
주인공이 모는 타입의 AC는 역시 모듈 시스템을 갖춘 파츠 교체형의 병기인데, 이번작은 특이하게도 지하에서 발굴한 구세대 병기의 파츠를 조립했다는 설정이다.
10m 내외인 이전 작의 AC들과는 달리 약 5m 크기 정도로 소형화 되었다. 이후 발간된 자료집에 따르면 파츠별로 다르지만 최대 두부전고 7m까지 닿는 AC도 존재한다고 한다[6].
성능은 굳이 구분하자면 체격차이 때문에 역대 최약 AC처럼 보이지만, 기동 기능의 다양성 부분에서는 위의 1세대 AC는 뛰어넘는다. 그래도 1세대 AC가 OB로 몇백 km/h를 어렵지 않게 뽑아냈던 것에 반해, V 계열 AC들은 착지 상태에서만 사용 가능한 비슷한 기능인 글라이드 부스트가 끽해야 250~300, 기동력특화형 경량 AC도 400km/h이 채 못 되는 속도가 나오는 것으로 미루어볼 때 1세대에 비해 적어도 속도면에서는 강하지 않다고 예측할 수도 있다. 또한 하이 부스트 같은 기술로 순가 회피력을 높일 수 있을진 몰라도, 가속성이나 순간적인 이동력, 부스트 전후의 리커버리에 대해서는 (게임 내에서 비교하면 알지만) 1세대 AC에 비해서 역시나 떨어진다. 대신 방어력 면에서는 2세대의 무장에도 몇 방은 견딜 수 있는 걸로 볼 때 1세대 AC보다 우수하다고 볼 수 있다.
여러모로 1세대 AC와도 넥스트와도 완전 궤를 달리하는 완전 별개의 병기인데 왜 땅속에서 마구 파낼정도로 많이 쓰였었는지는 미스테리. 아아 프롬뇌가 발동하는구나
하이 부스트나 글라이드 부스트, 그리고 부스트 차지 같은 여러 기동수단들이 있으며 전투 모드와 스캔 모드를 구분하고 행거 쉬프트를 통해서 무기를 신속하게 교환할 수 있는 등 기존 AC들과는 비슷하면서 묘하게 다른 특징들을 많이 가지고 있다.
넥스트가 전투기가 모티브였듯이 이쪽의 AC들은 전차를 모티브로 해서 전체적으로 파츠들의 생김새가 묵직하고 중량감이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7]. 그래서 그런지 AC를 꼬라박아서 공격하는 최초의 작품이기도 하다.
이전에는 없던 오버드 웨폰이라는 결전병기를 장착할 수가 있다. 오버드 웨폰은 코어와 호환되지 않는 물건이라서 어거지로 연결해서 사용하는 개념이다[8].
VD 시대에 이르러선 재단의 기술력으로 AC의 해석이 진행돼서 무기팔 등 각종 특이한 무기가 개발되고 있다. 그리고 재단 기술력 지원 등으로 인해 무인 AC를 제작할 수 있게 되었는데, 이는 UNAC라는 이름으로 불린다. 플레이어도 스토리 미션 진행 중 1대를 얻을 수 있으며, 부품 잘 맞춰주고 AI를 잘 키워 주면 꽤나 어려운 ACVD 싱글플레이 솔로잉에 많은 도움이 된다. 심지어 나중에 가면 최종보스랑 1대1 맞다이를 까기도...[9]
특이하게도 아머드 코어 포 앤서 이후와 아머드 코어 V 사이의 공식 스토리 보완이 전혀 없어서[10], 이 타입의 AC들의 유래를 전혀 알 방법이 없다. 그래서인지 일부 유저들은 몇몇 단서들을 토대로 이 AC가 어째서 생산되었는가를 프롬뇌를 사용해 추론하기도 한다#1#2.
[1] 구작 기준으로 1C(AC1~ACLR은 Credit, AC4~ACfA는 COAM)는 1만엔이다. 한 의뢰당 최소 10000C~20000C을 받는다면 1억 엔~2억 엔을 챙기는 셈.[2] ACV 시리즈에서는 표준적인 기동성능을 지니면서 KE 방어, 즉 실탄계 방어에 특화되어 있다.[3] 제작진이 컨셉을 살리는 것이 살짝 힘들었는지 작품별로 컨셉이 모두 조금씩 다르다. LR까지의 구작 시리즈에서는 EN소비가 좀 심한 것 외에는 적당한 성능이지만 캐논 계통 무장을 지상에서 이동 중 사용 가능했으며, AC4 계열에서는 다른 기체들은 공중에서의 속도에 비해 지상에서의 속도가 느린 데 반해 4각은 공중 부스트와 지상 부스트의 속도가 같았고, 이후 최신작인 ACV 계열에서는 캐논 계통 방열사격의 안정성 및 자체 안정성능이 매우 높고 기체 호버링 성능이 뛰어난 각부가 되었다. 또 특이하게도 분명 부품 성능상 경량/표준/중장급이 다 따로 존재하는데, 다른 다리들과는 달리 게임 내에서 경량/표준/중장의 구분이 따로 없고 모두 한 카테고리 내에 묶어서 표기한다.[4] 호버링으로 이동하는 각부. 특성상 지상 기동전에 특화되어 있다. LR까지의 구작 시리즈에서만 등장하며, AC4 시리즈 이후부터는 직접적 등장은 없다. 대신 AC4 시리즈에서는 4각이 지상 부스트 중 플로트 형태로 변형하는 것(위에서 말했듯이 다른 파츠와는 달리 지상 부스트시의 이동속도가 공중 부스트와 같다)과 탱크 파츠 중 하나가 극한 기동전형 경량 탱크형으로 등장하는 것으로 그 계보를 이었다.[5] 당연한 얘기겠지만 어셈블리는 폼이 아니다. 다만 몇몇 작품의 경우에는 등장하는 레이븐의 기체 구성이 스토리를 진행하면서 도중에 바뀌는 경우가 있다. 그 예로 ACNX와 ACLR에 등장하는 레이븐 에반제의 기체인 오라클. 다만 LR에서도 언급되는데, 플레이어는 어셈블에 따른 전술과 전략을 구상해서 의뢰에 맞는 AC로 전투가 가능한 유일한 인물. 이레귤러의 가장 큰 조건 중 하나.[6] ACVD의 중장역관절 TAKEKAWA 시리즈를 장비할 경우 전고가 다른 기체에 비해 높아진다. 아마 이것에 대한 이야기인 듯. 그렇게 되면 어깨 높이까지 합하면 1~2세대 AC보다 약간 작은 수준이 된다.[7] 재미있게도 실제로 비교해 봐도 체급 및 기동력 차이가 전투기와 전차 정도.[8] ...여담이지만 코토부키야에서 발매 예정인 오버드 웨폰 세트에는 초회한정판으로 한정해서 2세대 AC VI프라모델에 연결되는 조인트 파츠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한다. 넥스트가 OW라고? 아이고 맙소사 우린 이제 죽었어[9] AI세팅을 해준 뒤 표준 2각 더블라이플+KE 산포형 로켓을 들려주면 정말로 어설트 아머 딜캣한 뒤에 최종보스 1페이즈 AP 10만을 3초만에 거의 다 까 버린다...플레이어가 CIWS를 장비하고 지원해 주면 금상첨화.[10] LR까지의 구작과 4 사이에는 (프라모델 광고를 겸한) 공식 소설 Retribution이 있었으며, 이 소설에서 1세대 AC임에도 불구하고 시작형 프라이멀 아머와 메인 부스터의 퀵부스트, 무장통제용으로 한정된 AMS를 사용 가능한 AC가 등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