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서 (r20180326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삼국시대 오나라의 인물에 대해서는 전서(삼국지)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한자 관련 문서
{{{#!folding [ 펼치기 · 닫기 ]
서체 및 자형
성질 및 분류
갑골문 · 금문 · 전서 · 예서 · 해서 · 행서 · 초서
정자 · 간체자 · 신자체 · 속자 · 한중일 한자 · 각국의 표준자형
획(필순) · 구조 · 파자 · 육서 · 상형자 목록
부수 · 부수(중국) · 부수(설문해자)

표준화
주음 · 표음화 및 한자음
상용한자(한문 교육용 기초 한자 · 당용한자 · 일본의 상용한자 · 통용규범한자표)
한자검정시험 · 어문회 급수 · 인명용 한자표
반절 · 주음부호 · 창힐수입법 · 병음 · 한어병음
훈독 · 음독 · 속음 · 한국 한자음 · 일본 한자음
상고음 · 중고음 · 양안 간의 독음 · 광동어 정음 운동

한자사전
나라별 사용
자전 · 설문해자 · 강희자전 · 옥편 · 이아
한어대사전 · 대한화사전 · 중문대사전
한자문화권 · 한문 · 백화문 · 중국어 · 일본어
한자어 · 한국식 한자어 · 일본식 한자어
언어간 동형이의 한자어(고유명사) · 언어간 이형동의 한자어

파생문자
이슈 및 논란
국자 · 이두 · 향찰 · 구결
가나(히라가나 · 가타카나 · 만요가나)
측천문자 · 방언자 · 쯔놈 · 서하 문자 · 거란 문자 · 여진 문자
한글전용 · 국한문혼용체 · 국한문병용체
중복 한자 · 갖은자 · 한자오자 · 유령 문자 · 특이한 한자
한자문화권 고유명사표기 · 자주 틀리는 한자어

전산화
기타
완성형(KS X 1001 · KS X 1002) · 유니코드 · 한중일 통합 한자
BMP(통합 한자 · 통합 한자 확장 A · 호환 한자 )
SIP(통합 한자 확장 B,C,D,E,F)
고사성어 · 올해의 사자성어 · 올해의 한자
한국의 성씨(인구분포 · 지역별) · 음역 · 서예 · 천자문 · 어조사

한자/목록 · 한자/목록/부수별 · 한자/목록/총획순

}}}||



한자 서체
전서
예서
해서
행서
초서


1. 개요
2. 종류

篆書

1. 개요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XiaozhuanQinquan.jpg 이미지 표시중


서예에서 쓰는 서체. 오랜 세월 동안 가장 오래된 자형(字形)으로 간주되었으나[1] 청나라 말기에 갑골문이 발견돼서 널리 연구되었고, 서예가들이 갑골문을 모사하기도 하기 때문에 오늘날에는 가장 오래된 자형이라고 하지는 않는다.

2. 종류


전서체는 크게 예서 이전의 글꼴 전체를 말하기도 하지만, 보통 대전체와 소전체만을 말한다.

  • 금문(金文) : 상나라주나라 초기에 만들어진 청동 종과 정에 발견되어서 붙어진 이름. 예시에 나오는 금문은 대전체와 비슷하지만, 상나라 금문은 오히려 갑골문과 비슷한 형태를 하고 있다.

  • 대전체 : 주나라 시대에 사용된 서체. 진시황의 문자 통일에 대해 아는 위키러라면 충분히 예상할 수 있겠지만 지역마다 같은 글자라도 자형이 다르다. 석고문[2]이나 종정문[3], 넓게는 갑골문까지 대전체로 분류하므로 이쯤되면 그야말로 짤없이 고대 상형문자.

  • 소전체 : 진시황이 통일해 만든 서체. 승상 이사가 지어바친 것으로 지역마다 자형이 달랐던 대전체를 모아 하나의 통일된 문자로 정리하였고 보다 쓰기 쉽게 간략한 뭐? 서체로 정리하였다. 일반적으로 전서라고 하면 소전을 가리키는 경우가 많다. 그래도 좀 정리를 했기 때문에 덜 상형문자 같다. 위의 이미지는 중국 역사상 기록이 남은[4] 가장 오래된 석각문이라는 진시황 대의 역산각석 탁본.
정의에서 알 수 있듯이 한대 이전에선 이런 종류의 글씨체만 쓰였으나, 특유의 엘레강스함으로 인해 해서가 나온 뒤로는 도장을 파거나 기타 예술적인 목적을 제외한 실용적인 영역에서는 서서히 자취를 감춰갔다. 허목이 전서체 중 하나인 초전체를 특유의 서체[5]로 발전시킨 것은 꽤 유명하다. 한글도 속칭 전서 형태의 서체가 존재했다. 대한민국 원 지폐에서 2006년~2007년 신권으로 교체되기 전까지 쓰였던 '총재의인' 스탬프 등이 그 예인데, 실제 한글 서예의 흐름에서는 근본이 없는 서체로, 최근에는 한글 고체(판본체)로 대체하는 추세다. 일본에서도 가나 문자를 전서체처럼 만들기도 한다. 일본국 여권의 서체가 유명하다.*** 뿐만 아니라 라틴 문자도 전서체스럽게 만들어 쓰는 경우도 있다.
예술적 가치가 높기 때문에 서예나 전각에서는 오늘날까지도 많이 사용되는 서체이며, 특히 비석을 새길 때 맨 위의 머릿글에 많이 쓰는데 모든 서체의 어른(가장 오래되었으니까)이라서 머릿글에 사용하는 것이라 한다.

[1] 갑골문 다음의 서체라기 보다는, 영향을 받아 파생되었다고 보는 편이 쉽다.[2] 石鼓文. 당나라 때 발견된 석각문자. 현재 중국에서 가장 오래된 석각문자라고 한다. 자형으로 보아 대전체 중에서는 비교적 후기의 것으로 보인다. 위의 이미지가 바로 석고문 탁본.[3] 鐘鼎文. 은,주 시대의 청동제기 등에 새겨진 문자. 문자를 새기는 제기가 주로 종과 솥이었기에 이런 이름이 붙었으나 술잔이나 화살촉에 새겨진 것들도 있다. 금문(金文)이라고도 한다.[4] 석고문은 시대를 특정할 수가 없으므로 패스.(기원전 8c경으로 추정, 본문의 석고문 연대는 기원전 219년)[5] 허목의 호를 따서 '미수체'라고 부르기도 한다. 경북 봉화 닭실마을에 있는 '청암정'에 허목이 미수체로 쓴 현판이 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