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자 (r20180326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1. 소개



Perugia. 이탈리아 중부 페루자 주에 있는 도시이며, 움브리아 지방의 중심지이다. 고대에는 페르시아'페루사(Perusia)'로 불렸다.
움브리아족이 건설한 이후 에트루리아인의 세력 하에 들어갔으며, 기원전 310년부터 로마의 지배를 받았다. 6세기 말부터 롬바르드족의 영토가 되었는데, 이후 여러 세력들이 도시의 지배권을 놓고 분쟁을 벌였다. 그 뒤 15세기부터 자신들이 평소에 지지했던 교황의 영토인 교황령이 된 이후로는 문화적으로 발전하였으며, 특히 라파엘로의 스승이자 르네상스 시대에 활동했던 화파인 움브리아파의 지도자인 피에트로 페루지노가 여기에서 활동하였다. 이때 페루자는 약 2만 명의 인구가 모여 사는 도시와 그 도시를 둘러싼 부유한 농촌지역(Contado)로 이루어진 교황령의 중요한 도시였지만, 도시의 실세는 교황령의 관리들과 10명의 행정장관인 프리오리가 이난 흉악하고 무법적인 발리오니 가문의 통치를 받고 있는 형태였다. 이후 20세기 통일된 이탈리아에 귀속되었다.
현재의 주력 산업농업이며, 편리한 교통 환경을 이용하여 농산물 거래의 중심지가 자리잡았다. 이외에도 섬유식품 등의 공업이 발달하였는데, 특히 초콜릿으로 유명하다.
13세기에 설립되어 오래된 역사를 자랑하는 대학교페루자 대학이 있으며, 14세기 교황 클레멘스 5세에 의해 발전의 토대를 마련하였다.
주요 관광지로는 움브리아파의 미술품을 소장한 '움브리아 국립미술관' 등이 있으며, 고딕성당 등의 중세시대 유적이 많다.
이곳을 연고로 하는 축구 구단으로 AC 페루자가 있는데, 안정환 사건 이후로는 한국 내에서의 인식이 그다지 좋지 않다. 페루자라는 말을 들으면 부정적인 이미지를 먼저 떠올리는 사람들이 많으며, 2002년 월드컵 이후 이탈리아에 대한 인식이 좋지 않은 상황에 부채질을 한 격이 되었다.[1]

2. 2016년 이탈리아 중부 지진


허나 2016년 8월 24일(현지시간) 오전 3시 36분쯤 페루자에서 남동쪽으로 76km떨어진 곳에서 규모 6.2의 지진이 발생했다. 특히 지진 발생지역 인근에선 첫 지진 이후 규모 3.3~ 5.3의 여진이 8차례 발생했고 첫 지진의 진동으로 인해 수도 로마에서도 20초 간 건물이 흔들렸고 계속된 여진까지 느껴졌다. 2016년 8월 24일 오후 10시 3분 기준으로 이탈리아 방송사 스카이 TG24는 지금까지 사망자가 최소 21명이며, 실종자가 100명이라고 보도했다. 마테오 렌치 이탈리아 총리의 대변인은 트위터를 통해 " 정부가 지방 당국과 긴밀히 연락하여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조작업을 하면서 사망자 수는 증가하고 있는 모양.

3. 2016년 이탈리아 페루자 지진


동년 8월의 지진이 이제 좀 잠잠해 지나 싶더니 이번에는 동북쪽 59km 지점에서 규모 6.1의 지진이 발생했다. 다행히 이번에는 전진이 있었던지라 피해는 적었지만 적잖은 타격을 입은 모양.
이번 지진으로 수천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그러나 알고보니 이것이 전진이였다! 30일, 규모 6.6의 강진이 발생했다.

[1] 사실 안정환 사건의 경우에는 구단 자체의 문제라기보다는 루치아노 가우치 개인의 문제로 보는 것이 옳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