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퀴라즈 (r20190312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MMORPG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의 지역 일람
[ 펼치기 · 접기 ]
대도시
스톰윈드 | 아이언포지 | 다르나서스 | 엑소다르 | 일곱 별의 제단 | 폭풍방패 | 보랄러스
샤트라스 | 달라란
오그리마 | 언더시티 | 썬더 블러프 | 실버문 | 두 달의 제단 | 전쟁의 창 | 다자알로
칼림도어
핏빛안개 섬 | 하늘안개 섬 | 텔드랏실 | 어둠해안 | 달숲 | 여명의 설원 | 악령숲 | 하이잘 산 | 잿빛 골짜기 | 아즈샤라 | 돌발톱 산맥
듀로타 | 잊혀진 땅 | 멀고어 | 북부 불모의 땅 | 남부 불모의 땅 | 먼지진흙 습지대 | 페랄라스 | 버섯구름 봉우리 | 실리더스
운고로 분화구 | 타나리스 | 안퀴라즈: 무너진 왕국 | 울둠
동부 왕국
쿠엘다나스 섬 | 영원노래 숲 | 유령의 땅 | 티리스팔 숲 | 서부 역병지대 | 동부 역병지대 | 은빛소나무 숲 | 언덕마루 구릉지
동부 내륙지 | 톨 바라드 | 길니아스 | 아라시 고원 | 저습지 | 황혼의 고원 | 던 모로 | 모단 호수 | 이글거리는 협곡 | 황야의 땅
불타는 평원 | 엘윈 숲 | 붉은마루 산맥 | 서부 몰락지대 | 그늘숲 | 저승바람 고개 | 슬픔의 늪 | 가시덤불 골짜기 | 가시덤불 곶
저주받은 땅
아웃랜드
지옥불 반도 | 장가르 습지대 | 테로카르 숲 | 나그란드 | 칼날 산맥 | 어둠달 골짜기 | 황천의 폭풍
노스렌드
북풍의 땅 | 울부짖는 협만 | 용의 안식처 | 회색 구릉지 | 수정노래 숲 | 줄드락 | 숄라자르 분지 | 폭풍우 봉우리 | 얼음왕관
판다리아
비취 숲 | 네 바람의 계곡 | 크라사랑 밀림 | 장막의 계단 | 쿤라이 봉우리 | 탕랑 평원 | 공포의 황무지 | 영원꽃 골짜기 | 천둥의 섬
괴수의 섬 | 영원의 섬
드레노어
서리불꽃 마루 | 어둠달 골짜기 | 고르그론드 | 탈라도르 | 아라크 첨탑 | 나그란드 | 타나안 밀림 | 아쉬란
부서진 섬
아즈스나 | 발샤라 | 높은산 | 스톰하임 | 수라마르 | 부서진 해변
아르거스
구원호 | 크로쿠운 | 마크아리 | 안토란 황무지
쿨 티라스
티라가드 해협 | 드러스트바 | 스톰송 계곡
잔달라
줄다자르 | 나즈미르 | 볼둔
기타
케잔 | 잃어버린 섬 | 바쉬르 | 혼돈의 소용돌이 | 심원의 영지 | 불의 땅 | 유랑도 | 마르둠 | 니스카라 | 텔로그러스 균열 | 나즈자타



파일:external/images.wikia.com/Aqpreview3.jpg

Ahn'qiraj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패치 1.9 '안퀴라즈의 문(The Gate of Ahn'qiraj)'에서 등장. 레이드 던전으로 지상의 안퀴라즈 폐허(20인), 지하로 내려가는 안퀴라즈 사원(40인)이 있다. 폐허의 최종보스는 무적의 오시리안이고 사원의 최종보스는 고대 신 크툰.
퀴라지들이 세운 고대 아퀴르 제국의 수도로 고대신을 숭배하는 사원이기도 하다.[1] 흐르는 모래의 전쟁 당시 나이트 엘프와 위상들은 연합해서 퀴라지들을 막았지만 결국 막아낼 수 없었고, 완벽하게 쓰러뜨릴 방법을 찾을 때까지 도시를 봉인하기로 결정해서 죽은 퀴라지들을 이용해 봉인도구인 스카라베 징을 만들고 위상의 힘이 깃든 '흐르는 모래의 홀'을 제작, 퀴라지를 쓰러뜨릴 때가 오면 징을 쳐서 도시의 봉인을 풀도록 지시했다. 그래서 결국 수천년동안 봉인되어 잊혀진 도시.

1. 대격변


파일:external/images.wikia.com/WorldMap-AhnQirajTheFallenKingdom.jpg
대격변 이후 설정 상으로는 2차 흐르는 모래의 전쟁(WOW의 월드 이벤트로 등장) 이후 완벽하게 멸망했다고 한다. 대격변에서는 필드로 변경되었다. 실리더스 남부로 날아가면 나오며 지도상에 표시되는 이름은 '안퀴라즈: 무너진 왕국' 오리지널의 설정과는 다르게, 안퀴라즈는 원래 퀴라지가 세운 것이 아닌 티탄 관리자들이 크툰을 봉인하기 위해 건설한 시설로 알려졌다. 인던 내 적으로 흑요석 파괴자들이 나오는 이유도 그런 이유이다.
던전 입구로 들어가지 말고 공중으로 날아가면 볼 수 있지만 막상 가봐도 몹이고 오브젝트고 NPC고 아무것도 없다. 푸석한 모래밖엔 없다. 대격변 들어 클래식의 모든 지역들을 날탈로 다닐 수 있게 변경하면서 모든 야외 인스턴스를 외형만이라도 구현할 필요성이 생겨 추가된 지역일 뿐이다. 이는 줄파락도 마찬가지다.

2. 격전의 아제로스


군단에서 살게라스가 아제로스를 박살내기 위한 최후의 발악으로서 실리더스에 고리발을 찔러 거대한 균열을 만들어 이를 없애기위해 유물 무기를 희생하게된다. 그 후 고리발로 움푹패인 상처자국에 아제로스의 피인 아제라이트가 나오게되고 이를 두고 얼라이언스와 호드가 다툼을 벌임으로서 전쟁이 재발한다.[2]

[1]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연대기에서는 이 건물 또한 크툰을 감시하기위해 만들어졌다고 한다.[2] 군단 이후 유물 무기는 기능을 상실하게되고 원래 유물 무기의 기능은 아제로스의 심장이 계승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