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젠 (r20190312판)

 



[image]
[image]
주기(州旗)
주장(州章)
[image]
포젠의 위치
국가
독일 -> 폴란드
주도(州都)
포젠
1. 개요
2. 역사
2.1. 후신(?) : 포젠-서프로이센 변경주
2.2.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1. 개요


Posen.[1] 1918년까지 독일의 동부 지방에 자리잡은 지역. 폴란드 분할 이전 중세 시기에는 폴란드의 영토였기 때문에 독일과 폴란드 두 국가의 역사가 겹치는 지역이며, 이에 따른 양국간의 분쟁도 거세서 2차대전 발발 원인의 하나이기도 했다. 오늘날에는 폴란드에 영구 귀속된 상태.

2. 역사


9~10세기 무렵 오늘날 폴란드인의 조상뻘인 슬라브족들이 이 곳에 터전을 잡으면서 포젠의 역사가 시작된다. 12세기 이후로 동방식민운동에 의해 많은 독일인들이 이 지역으로 건너오기도 했지만, 주민중 다수를 차지하고 있던 것은 여전히 폴란드인이었다. 폴란드-리투아니아의 초창기였던 16세기가 이 지역의 전성기로, 이 일대에 자리잡은 도시들이 한자동맹에 가입했으며 리투아니아와 서유럽을 잇는 교통의 요지에 위치했다는 점을 이용한 중개무역[2]을 통해 많은 부를 쌓을 수 있었다.
하지만 17세기 이후로 잇다른 전쟁, 특히나 30년전쟁대북방전쟁으로 인하여 이 지역의 운명은 폴란드와 궤를 같이 하여 완전히 나락으로 떨어졌다. 결국 1772년과 1793년의 폴란드 분할을 통하여 이 지역은 프로이센 왕국의 영토로 들어갔다. 나폴레옹 전쟁 시기에는 프로이센이 나폴레옹에게 제대로 깨지는 바람에 일시적으로 바르샤바 공국의 영토로 편입되기도 했지만 나폴레옹이 몰락하고 빈 체제가 수립되면서 원상태로 회귀. 초창기 프로이센은 이 일대에 포젠 대공국을 세워 상당한 자치를 허용했지만 1830년 폴란드인들이 대대적으로 일으킨 독립 투쟁에 놀라 대공국을 폐하고 탄압 모드로 돌변한다. 하지만 고집 하나로는 유럽 최강이라고 명성이 자자한 폴란드인들은 탄압에 굴하지 않고 1848년 3월 혁명으로 프로이센이 어수선한 틈을 타서 다시 독립투쟁을 감행하였다. 프리드리히 빌헬름 4세마저 약속한 만큼 이번에는 정말 독립이 이루어지나 했는데 아시발꿈. 프랑크푸르트에서 소집된 독일 의회는 폴란드의 자치 요구를 상큼하게 무시하고는 포젠을 독일 연방에 편입시켜 버렸다.[3]
그리고 1871년 독일 제국이 수립된 이후로 프로이센 당국은 더더욱 폴란드인들을 가혹하게 탄압했다.[4][5] 흔히 문화투쟁(Kulturkampf)이라고 잘 알려진 비스마르크의 가톨릭 탄압 역시 폴란드인들 사이에서 민족적 구심점으로 작용하고 있던 가톨릭을 와해시키기 위한 목적이 컸으며, 그 외에도 독일인 이주 장려, 산업성장 방해 등을 통해 폴란드인들을 독일인에게 영구적으로 예속시키고자 시도했다.
1차대전 중 포젠은 동프러시아랑 함꼐 러시아가 차지하려는 목표지가 되었다. 그러나 1918년 1차대전이 독일의 패배로 끝나고 민족자결주의에 의거하여 이 지역은 폴란드 제2공화국의 영토로 넘어갔다. 모든 지역이 다 넘어간 건 아니고 포젠 서부의 독일인들이 상대적으로 많이 거주했던 몇몇 국소적인 구역은 바이마르 공화국에 존속했다.

2.1. 후신(?) : 포젠-서프로이센 변경주


독일인들이 많이 거주해 바이마르 공화국에 잔류했던 포젠 주 일부 지역들(슈나이더뮐 시, 네체크라이스, 봄스트, 프라우슈타트, 슈베린, 메세리츠)은 마찬가지로 독일에 잔류한 서프로이센 지역 일부를 합쳐, 1922년 7월 1일에 '포젠-서프로이센 변경주(Grenzmark Posen-Westpreußen)'가 출범한다. 주청 소재지는 슈나이더뮐(Schneidemühl).
[image]
포젠-서프로이센 변경주의 영역. 남쪽 덩어리 전부, 그리고 북쪽 덩어리 가운데 남쪽 끝 네체크라이스와 주도 슈나이더뮐이 구 포젠 주였던 지역이다. 그러나 나치가 집권하면서 1938년, 이 변경주를 포메른과 브란덴부르크, 슐레지엔에 분할 합병시켜버린다.

2.2.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2차대전 시기 잠깐 독일의 영토로 편입되기도 하지만 독일의 패전 이후 오데르-나이세 선에 근거하여 이 일대는 다시 폴란드에게 돌아오고, 거기다 분쟁의 불씨를 없애기 위해 소련과 폴란드가 포젠에 거주하던 독일인들을 모두 서부의 독일 본토로 추방시킨데다가 1990년 독일 통일 과정에서 헬무트 콜 독일 총리가 이 일대에 대한 영유권 주장을 영구히 포기할 것을 약속하면서 오늘날에는 완전히 폴란드의 영토로 귀속된 상황.
현재 이름은 당연히 포즈난이다.

[1] 독일어에서는 지역 이름과 주도(州都) 이름을 모두 Posen이라 했지만, 폴란드어로는 도시는 포즈난(Poznań), 지역은 비엘코폴스카(Wielkopolska, 大폴란드)라고 구분해 부른다.[2] 특히나 모직 무역이 말 그대로 황금알을 낳는 거위였다.[3] 사실 프랑크푸르트 의회 안에서 '포젠을 둘로 갈라서 독일인이 많이 사는 곳은 독일 연방에 포함시키고 폴란드인이 많이 사는 곳은 자치권을 준 다음 독일 연방에서 빼버리자'라는 의견이 꽤 나왔지만 격렬한 논쟁 끝에 결국 무산되었다.[4] 이에 대해서는 폴란드와 독일 중에 누가 선빵을 날린건지에 대해 좀 말이 많은데 왜냐하면 몇몇 폴란드 민족주의자들이 보불전쟁 과정에서 노골적으로 프랑스를 응원했기 때문.[5] 비스마르크는 가족에게 보낸 편지에서 '가능한대로 폴란드인들을 줘패라. 물론 불쌍은 하지만 쟤네를 안조지면 우리가 당한다(...)'라는 글을 쓰기도 했다.